▨ 지식 & News
미국 뉴스 한국/세계 뉴스 전문가 칼럼
휴사모는 네티즌 여러분들의 참여로 만들어지는 커뮤니티입니다. 회원가입로그인을 하면 누구나 무료로 게시판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조회 수 3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PS21061200125.jpg

▲ 혹등고래

 

바닷가재 잡으러 잠수하다가 고래 입속에 30∼40초 갇혀

 

거대한 혹등고래에 삼켜진 미국의 50대 어부가 기적적으로 목숨을 건졌다. 미국 매사추세츠주 케이프 코드에 거주하는 마이클 패커드(56)는 11일(현지시간) 바닷가재를 잡으러 나섰다가 혹등고래 입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사고를 당했다.

 

AP통신과 지역지 보스턴 헤럴드 등에 따르면 패커드는 바닷가재 잡이용 덫을 확인하기 위해 케이프 코드 앞바다에 보트를 타고 나갔다

 

40년간 가재잡이 잠수부로 일한 패커드는 스쿠버 장비를 착용한 채 보트에서 뛰어내렸다. 바다로 잠수한 그는 수심 10m 지점에서 갑자기 커다란 충격을 느꼈고 주변은 온통 깜깜해졌다.

 

패커드는 처음에는 상어의 공격을 받았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손으로 주위를 더듬어보자 날카로운 이빨이 없다는 것을 확인했고 이내 혹등고래 입속으로 삼켜졌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남성.jpg

▲ 혹등고래에 삼켜졌다가 목숨 건진 마이클 패커드

 

패커드는 그 상태로 고래 입속에 30∼40초 동안 갇혀있었다. 그는 "고래가 나를 삼키려 했다. 난 죽을 것으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고래는 갑자기 수면 위로 올라가 머리를 세차게 흔들어대며 패커드를 허공으로 다시 뱉어냈다. 고래 입속에서 기적적으로 나온 그는 보트에 타고 있던 동료들에 의해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의료진은 그의 다리뼈가 부러졌을 것으로 생각했으나 검진 결과 타박상 외에는 큰 상처가 없었고 몇 시간 만에 그는 퇴원했다.

 

패커드의 어머니 앤은 "그는 정말 운이 좋고 축복을 받았다"며 "믿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가슴을 쓸어내렸다. 케이프코드 프로빈스타운 해안연구센터의 찰스 메이오 박사는 혹등고래는 공격적인 동물이 아니기 때문에 사람을 삼키는 것은 매우 드문 일이라며 "혹등고래가 물고기를 잡아먹으려다 패커드를 함께 삼켰을 수 있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휴스턴.jpg

 


  1. No Image

    임신 좋아했는데 산부인과 의사 정자였다…피해자만 226명

    Date2021.07.31 By리자 Views8
    Read More
  2. No Image

    “꿀벌도 커피 마시면 일 더 잘한다”

    Date2021.07.30 By리자 Views7
    Read More
  3. 손흥민, 토트넘과 4년 재계약…2025년까지 뛴다

    Date2021.07.24 By리자 Views20
    Read More
  4. “마른 멸치로 국물 내려다가 멸치에 섞인 ‘복어’ 먹고 죽을 뻔했습니다”

    Date2021.07.22 By리자 Views88
    Read More
  5. 람보르기니, 상반기 글로벌 판매량 4852대 ‘사상 최대’

    Date2021.07.19 By리자 Views24
    Read More
  6. “대한항공 통합 후 일방적 운임 인상 못한다”

    Date2021.07.01 By리자 Views65
    Read More
  7. ‘화끈한 게 통했다’…삼양 ‘불닭’ 전세계서 30억개 팔려

    Date2021.06.28 By리자 Views24
    Read More
  8. 윔블던 “무조건 흰색, 속옷 색깔까지도”

    Date2021.06.26 By리자 Views64
    Read More
  9. “학교 가기 싫어”…‘코로나 가짜 양성판정 받는 법’ 유행

    Date2021.06.26 By리자 Views33
    Read More
  10. “베이조스를 지구로 못 돌아오게 하자” 청원에 5만명 서명

    Date2021.06.21 By리자 Views57
    Read More
  11. 여성 1인 가사노동가치 연 1천380만원…남성의 2.6배

    Date2021.06.21 By리자 Views30
    Read More
  12. ‘베이조스와 함께하는 우주여행’ 티켓, 경매서 2800만불에 낙찰

    Date2021.06.13 By리자 Views26
    Read More
  13. ‘고래입’에서 살아난 미국 남성, 20년전 비행기 추락서도 생존

    Date2021.06.13 By리자 Views40
    Read More
  14. 혹등고래가 삼켰다가 내뱉어 목숨 건진 미국 어부

    Date2021.06.12 By리자 Views39
    Read More
  15. [영상] ‘동전 8만개’ 양육비 준 찌질한 아빠…모녀는 전액 기부

    Date2021.06.11 By리자 Views49
    Read More
  16. 집 나가겠다는 남편, 잠들자 머리에 불 지른 아내

    Date2021.06.11 By리자 Views49
    Read More
  17. 넷플릭스, 온라인 쇼핑 진출

    Date2021.06.11 By리자 Views25
    Read More
  18. 미 법원 “반려견 총맞아 죽은 감정적 고통은 배상서 제외”

    Date2021.06.11 By리자 Views25
    Read More
  19. 폭풍우 피해 나무 밑에 숨은 미국 70대 골퍼, 벼락 맞아 사망

    Date2021.06.10 By리자 Views52
    Read More
  20. 백신 접종 아이디어 짜내는 미국…대마초도 경품으로 등장

    Date2021.06.10 By리자 Views25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Next ›
/ 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