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식 & News
미국 뉴스 한국/세계 뉴스 전문가 칼럼
휴사모는 네티즌 여러분들의 참여로 만들어지는 커뮤니티입니다. 회원가입로그인을 하면 누구나 무료로 게시판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조회 수 4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AKR20210611106600009_03_i_P4.jpg

▲ 남편 머리에 불 붙인 마리 스미스(29)

 

남편 머리카락 불이 전신으로 옮겨붙어
몇주 전부터 이혼 얘기 나오며 불화 심화

 

남편이 집을 나가겠다고 통보하자 잠든 그의 머리에 불을 붙여 중상을 입힌 미국 여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11일 미 시사잡지 뉴스위크, 지역방송 CBS58 등에 따르면 위스콘신주 밀워키 경찰은 지난 3일(현지시간) 현지 주민 투혼스키 마리 스미스(29)를 방화 혐의 등으로 체포했다.

 

스미스는 전날 남편인 헨리 윌리엄스가 잠든 사이 컵에 라이터 기름을 담아 그의 머리에 붓고 불을 붙인 혐의를 받는다. 남편은 지난 3∼4개월간의 아내의 행동이 이상해졌고, 몇 주 전 아내에게 이혼을 요구한 후 더 이상해졌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그는 아내가 평소 먹는 약의 복용량을 최근 임의로 늘렸고 지하실에서 페인트를 흡입하는 것 같다고도 말했다. 사건 당일에는 자신에게 말도 걸지 않고 집 안을 서성거렸다고 덧붙였다.

 

AKR20210611106600009_02_i_P4.jpg

▲ 중화상 입은 남편 윌리엄스

 

윌리엄스는 사건 당일 저녁 아내에게 집을 나가겠다고 말한 후 말다툼했다고 말했다. 스미스는 이후 남편이 잠들기를 기다렸다가 그의 머리에 불을 지폈다고 밝혔다.

 

깜짝 놀라 잠에서 깨어난 윌리엄스는 허둥지둥 맨손으로 불을 껐다. 그는 불이 방안 침구들에 옮겨붙는 것을 보고 잠자던 3개월 딸을 안고 그대로 집을 나왔다.

 

그는 바로 옆에 사는 부모님 집으로 대피했는데 아기를 구하느라 몸에 계속 불이 붙어있다는 사실도 잊은 상태였다. 윌리엄스는 머리, 가슴, 목, 얼굴을 비롯한 전신에 2∼3도 화상을 입고 즉시 입원했다. 현재 그의 치료비를 마련하기 위한 온라인 모금이 진행 중이다.

 

스미스는 경찰에서 자신이 먹는 닭 날개에 남편이 독을 넣은 줄 알았고 남편을 살해할 의도는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을 맡은 법원은 그에게 정신감정을 받도록 했다.

 

© 연합뉴스 |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휴스턴.jpg

 


  1. No Image

    임신 좋아했는데 산부인과 의사 정자였다…피해자만 226명

    Date2021.07.31 By리자 Views8
    Read More
  2. No Image

    “꿀벌도 커피 마시면 일 더 잘한다”

    Date2021.07.30 By리자 Views7
    Read More
  3. 손흥민, 토트넘과 4년 재계약…2025년까지 뛴다

    Date2021.07.24 By리자 Views20
    Read More
  4. “마른 멸치로 국물 내려다가 멸치에 섞인 ‘복어’ 먹고 죽을 뻔했습니다”

    Date2021.07.22 By리자 Views88
    Read More
  5. 람보르기니, 상반기 글로벌 판매량 4852대 ‘사상 최대’

    Date2021.07.19 By리자 Views24
    Read More
  6. “대한항공 통합 후 일방적 운임 인상 못한다”

    Date2021.07.01 By리자 Views65
    Read More
  7. ‘화끈한 게 통했다’…삼양 ‘불닭’ 전세계서 30억개 팔려

    Date2021.06.28 By리자 Views24
    Read More
  8. 윔블던 “무조건 흰색, 속옷 색깔까지도”

    Date2021.06.26 By리자 Views64
    Read More
  9. “학교 가기 싫어”…‘코로나 가짜 양성판정 받는 법’ 유행

    Date2021.06.26 By리자 Views33
    Read More
  10. “베이조스를 지구로 못 돌아오게 하자” 청원에 5만명 서명

    Date2021.06.21 By리자 Views57
    Read More
  11. 여성 1인 가사노동가치 연 1천380만원…남성의 2.6배

    Date2021.06.21 By리자 Views30
    Read More
  12. ‘베이조스와 함께하는 우주여행’ 티켓, 경매서 2800만불에 낙찰

    Date2021.06.13 By리자 Views26
    Read More
  13. ‘고래입’에서 살아난 미국 남성, 20년전 비행기 추락서도 생존

    Date2021.06.13 By리자 Views40
    Read More
  14. 혹등고래가 삼켰다가 내뱉어 목숨 건진 미국 어부

    Date2021.06.12 By리자 Views39
    Read More
  15. [영상] ‘동전 8만개’ 양육비 준 찌질한 아빠…모녀는 전액 기부

    Date2021.06.11 By리자 Views49
    Read More
  16. 집 나가겠다는 남편, 잠들자 머리에 불 지른 아내

    Date2021.06.11 By리자 Views49
    Read More
  17. 넷플릭스, 온라인 쇼핑 진출

    Date2021.06.11 By리자 Views25
    Read More
  18. 미 법원 “반려견 총맞아 죽은 감정적 고통은 배상서 제외”

    Date2021.06.11 By리자 Views25
    Read More
  19. 폭풍우 피해 나무 밑에 숨은 미국 70대 골퍼, 벼락 맞아 사망

    Date2021.06.10 By리자 Views52
    Read More
  20. 백신 접종 아이디어 짜내는 미국…대마초도 경품으로 등장

    Date2021.06.10 By리자 Views25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Next ›
/ 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