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교육 | 이민·법률 | 머니 | 기타 칼럼

게시판 사용 시 문제·불편 접수 = housamotexas@gmail.com

글보기
제목노숙인 63% 감소, 휴스턴은 무료급식 대신 주택제공으로 기적 이뤘다2022-06-27 16:20
작성자

휴스턴 홈리스.jpg
 

노숙인 비율 63% 감소.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이 이뤄낸 성과다. 비법은 노숙자들에게 주택을 우선 제공하는 정책이었다.


이를 두고 전문가들은 위기에 처한 취약계층에 자립을 지원하는 정책을 대신해 새로운 접근 방식이 효과적일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해준다고 보고있다.


뉴욕타임스 등 미국 언론은 최근 휴스턴이 노숙인을 대상으로 실업과 의료 등에 중점을 두는 정책 대신 원 베드룸(1침실, 1화장실, 1부엌, 1거실 구조) 아파트를 제공한 결과 노숙인 비율이 지난 10년 동안 63% 급감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정책을 두고 노숙인들의 임대료부터 버스 요금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에 납세자의 세금이 투입된다며 비판이 제기되기도 했다. 


하지만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시절 노숙인 감축 전략을 목표로 세웠던 미국 여러 도시들 가운데 휴스턴만이 상당한 진전을 보이며 정책 효과가 입증됐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특히 주거를 제공받은 주민들 대다수는 2년 이상 거주를 유지했다.


휴스턴의 성공으로 텍사스주는 또 다른 대도시 오스턴시의 노숙인 증가에도 주 전역에서 노숙인이 31.6% 감소했다.


건축 비평가 마이클 키멜만이 뉴욕타임스에 기고한 글에서 ‘누군가가 이미 익사했다면 먼저 수영하는 법을 가르치는 것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논리를 인용해 휴스턴의 정책적 성공을 높이 평가했다.


지난 10년의 성과에 고무된 휴스턴은 내년말까지 노숙인이 한 명도 없는 도시를 만들겠다는 야심찬 계획을 세우고 있다.


실베스터 터너 휴스턴시장은 언론에 “앞으로의 목표는 2023년 말까지 도시의 노숙자 비율을 ‘제로’로 낮추는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터너 시장은 이 밖에 노숙자 서비스와 저소득층 주택 공급 업체들이 상호 시너지를 내도록 하는 전략도 세워뒀다.


휴스턴의 노력은 민간의 참여도 이끌어 내 집주인, 주택 소유자 협회, 식품지원 복지 서비스 단체, 교회 등 100여 곳의 여러 기관들이 노숙자 자립을 지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비즈니스포스트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