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300-73-trans

교육 정보

글보기
제목
FAFSA 대란에 ‘디시전 데이’ 연기 속출
조회 7 추천 0
2024-02-26 18:38
작성자

교육1.jpg
 

캘리포니아 주립대학들을 비롯한 미 전국의 대학들이 연방 정부의 대학 학자금 보조 신청서(FAFSA) 지연 사태로 인해 대입 합격자들이 최종 진학 학교를 결정하는 ‘디시전 데이’를 연기하고 있다.


UC와 칼스테이트(CSU)가 FAFSA 지연 사태 여파로 올 가을학기 신입생들이 등록할 대학을 선택해 통보하는 마감일인 디시전 데이를 5월1일에서 5월15일까지로 연기한다고 발표한데 이어 뉴욕과 버지니아 등에서도 주립대학들이 속속 디시전 데이 연기를 발표하고 나섰다.


뉴욕주립대(SUNY)의 존 킹 총장은 최근 주 전역에 있는 64개 모든 캠퍼스에 신입생들의 등록대학 선택 마감일을 5월1일에서 최소한 5월15일 이후로 연장할 것을 지시했다. 이에 SUNY 올바니 등 일부 캠퍼스들은 신입생들의 입학 통보 및 등록 예치금 마감일을 6월1일까지로 연기했다.


뉴저지에서도 럿거스주립대와 몽클레어주립대 등 일부 대학들이 신입생들의 등록대학 선택 마감일을 5월1일에서 6월1일로 한달 연기했다. 라마포칼리지도 마감일 연기를 고려 중이다.


이같은 상황은 FAFSA가 개정되면서 야기된 지연 사태 때문이다. 지난달 연방 교육부는 학생들이 제출한 FAFSA 정보를 각 대학에 보내는 시기를 당초 예정했던 1월 말에서 3월로 연기를 발표했다. 결국 각 대학은 입학지원자 및 재학생 등이 제출한 FAFSA 정보를 빨라야 3월에나 받을 수 있게 되면서 혼란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각 대학들은 연방 교육부로부터 전달받은 FAFSA 정보를 바탕으로 학자금 보조 내역을 결정해 각 학생들에게 통보한다. 대학들이 3월까지 FAFSA 정보를 받더라도 각 학생에게 학자금 지원 내역 패키지를 발송하려면 추가로 수주의 시간이 소요되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5월1일까지인 등록 마감일 안으로 진학 대학을 선택해야 하는 학생과 학부모들은 혼란을 겪을 수밖에 없다.


이와 관련 LA타임스는 UC와 CSU의 이번 결정이 1월 말까지 연방 정부로부터 FAFSA 자료를 받는다는 가정하에 이뤄진 것이기 때문에 FAFSA 처리 상황이 악화될 경우 디시전 데이가 더 늦춰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전했다.


각 대학이 제공하는 학자금 보조 규모를 통보받기 전까지는 어느 대학에 진학할 지를 최종 선택하는 것이 어렵기 때문이다. 한 학부모는 “재정보조 내역을 알지 못한 채 결정을 내릴 수 없다”고 말했다. 결국 상당 수 대학들은 학생들에게 학자금 보조 내역을 전하는데 지연이 발생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을 고려해 등록 마감일을 연장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프린스턴을 비롯한 아이비리그 등 주요 사립대학들은 여전히 등록 마감일 연장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 사립대학들은 FAFSA 뿐 아니라 더욱 상세한 재정보조 신청서인 ‘CSS 프로파일’을 별도로 요구하는 곳들이 많기 때문이다.


한편 FAFSA는 대학 및 대학원생들이 학자금 보조를 받기 위해 연방정부에 필수적으로 제출해야 하는 서류다. 2024~2025학년도부터 양식이 크게 간소화된 개정 FAFSA가 시행됐지만 통상 10월1일이었던 신청 개시일이 12월 말로 3개월이나 늦어진데다 접수가 시작된 이후에도 각종 오류가 잇따르면서 논란이 일어왔다.

댓글
휴스턴 포차 Cook 하실분 모십니다!(주5일, 월$5000) new  - Soju Blues[2024-04-13]
기혼녀 만난 후기썰 new  - 전대욱[2024-04-13]
테네시 스프링 힐 (Tennessee Spring Hill) 에서 근무 ... new  - steven[2024-04-12]
의외로 잘 주는 유부녀 많습니다 new  - 전대욱[2024-04-12]
꿀팁. 일반인 쉽게 따먹는 방법 new  - 전대욱[2024-04-12]
머리에 '이런 비듬' 많아지면… 탈모 곧 올 수 있다는 뜻 new  - news1[2024-04-12]
SAT 점수 제출해야…하버드대도 의무화 new  - news1[2024-04-12]
[집밥강선생] 수라상 서울식/전라도식 김치 3차 공동구매 안내 new  - 집밥강선생[2024-04-12]
어른들을 위한 영어 개인레슨 with JM!_멋진 기회를 놓치지 마세요! new  - JM KIm[2024-04-11]
한국 uae 축구 중계 2024 AFC U23 아시안컵 카타르 4월 17...  - jane kim[2024-04-11]
한국으로 소량 귀국이사 선박택배비용? 운송기간은 얼마나 걸리나요?  - 현대해운[2024-04-11]
1일 1커피, 건강에 이로울 수 있다지만… 주의해야 할 사람은?  - news1[2024-04-10]
'억'소리 나는 美대학등록금…"아이비리그 연간 9만달러 넘겨"  - news1[2024-04-09]
김치 주문 받습니다   - Supiao[2024-04-08]
멕시코 고산에서 자란 맛있고 건강에 좋은 무공해 태양초 고추가루!  - Theresa[2024-04-07]
한국내 과목별 1타강사 리스트!  - Steven[2024-04-06]
[re]휴스턴 베이타운 공사현장에서 현장 자재 구매직 구인합니다.(완료)  - Daniel Wyatt [2024-04-05]
[VIVACE] SALES/ADMIN/MARKETING/DEMAND PL...  - Vivace[2024-04-04]
한인 여성 디지털+재정 역량 교육 수강생 모집  - Ariah Kim[2024-04-04]
휴스턴한인간호협회 주정부 건강보험 지원  - news1[2024-04-03]
니즈모바일 ESIM 상품을 소개합니다~!  - niztelecom[2024-04-03]
모든 성적의 기본 = 라이팅 (Writing)  - Steven[2024-04-02]
휴스턴 코웨이 4월 프로모션  - coway[2024-04-02]
미대 준비생이 도전할 미술대회  - Grace Park[2024-04-02]
휴스턴한인간호협회 주정부 건강보험 지원  - houston yu[2024-04-02]
미국 최대의 한인 합동강연이 애틀랜타에서 열립니다. (feat. 김광석 ...  - 차승원[2024-04-02]
전문산후조리사 & 베비시터 추천드려요  - Happymom[2024-04-02]
[UPLINK] 휴스턴 현지 통역사 구인  - 업링크[2024-04-01]
휴스턴 근처 서브리스 구합니다 (4월-7월 중순)  - 김진수[2024-03-31]
산후조리/ 베비시터  - 천사맘[2024-03-29]
【세일완료】대한항공 세일!! $1403(모든텍스포함) 972-484-74...  - 스카이여행사[2024-03-27]
5/23- 5/27 동안 밴 운전 가능하신분 찾습니다.  - 하나[2024-03-27]
차 렌트 해주실 분 찾습니다  - 올리비아[2024-03-26]
[온라인] MIDI 음악 작곡/편곡 프로듀싱 레슨  - 음악프로듀서[2024-03-26]
Texas 에서 전문가가 통역 번역 해드립니다.  - simple1[2024-03-26]
오스틴 텍사스에서 부동산 중개인을 찾고 계신가요? [1]  - jay chang[2024-03-25]
[나라무빙 익스프레스] 차량운송 서비스  - dae nam[2024-03-25]
중고차 (Used Car) 삽니다  - Jay[2024-03-25]
중국 광저우에서 수행통역 비즈니스 통역 서비스 해 드립니다  - 김용택[2024-03-24]
Finding a house in South Korea  - 김선진[2024-03-24]
AP 5월 시험 대비 Final 문제풀이반 오픈!  - Steven[2024-03-23]
어려운 금전 문제 무료상담  - jake[2024-03-22]
비지니스 융자, 개인 융자 무료 상담  - jake[2024-03-21]
파리바게뜨, 휴스턴 3호점 깃발 꽂았다  - news1[2024-03-19]
[이벤트] 영화 파묘(영문 타이틀 EXHUMA) 휴스턴 상영…3월 22일(금)부터...  - news1[2024-03-19]
텍사스주 '불법이민자 체포법', 대법원에 제동…"무기한 보류"  - news1[2024-03-18]
소비자단체-부동산업계 수수료소송 합의…매도자부담 관행폐지  - news1[2024-03-18]
손발 뒤틀리는 고대 질병 ‘한센병’, 미국서 재유행…아르마딜로 접촉 때문...  - news1[2024-03-18]
Texas 에서 활동 가능한 프리랜서 통번역사를 모십니다  - simple1[2024-03-18]
인물 사진 촬영해 주실 분을 찾습니다.  - jkim[2024-03-18]
이태원포차 메니저 구인  - James Lee[2024-03-17]
"귀여워도 절대 만지지 마세요"…텍사스 해변에 '이 바다 생물' 주의보 ...  - news1[2024-03-16]
아마존, 오는 20∼25일 북미지역 첫 대규모 '봄 세일'…모든 쇼핑객 ...  - news1[2024-03-16]
주중에 쌓인 독소 싹~ 빼고 싶다면… ‘이 음식’ 드세요  - news1[2024-03-16]
“시민권자·재외동포도 내국인 대우”  - news1[2024-03-16]
“미국인들도 팁 지겹다”…평균 팁은 얼마?  - news1[2024-03-16]
장기 해외체류 SSI 박탈 주의  - news1[2024-03-16]
모든 성적 (내신, SAT) 의 기본은 책읽기 입니다.  - Steven[2024-03-15]
뷰티서플라이 구인  - Sang Hyeon Eum[2024-03-15]
[광고]한국에 소중한 인연 찾아드립니다.   - 최장현[2024-03-15]
강아지캐리어 집 팝니다  - 하현주[2024-03-14]
휴스턴 통역 번역 서비스 일반 행사 법정 서류 작성등  - simple1[2024-03-14]
트레이더 조 에코백 '광풍'…2.99달러짜리가 499달러에 재판매  - news1[2024-03-12]
美대학서 인도 유학생이 중국 출신 추월 직전  - news1[2024-03-12]
한국 휴대전화 없어도 재외국민 본인인증 가능  - news1[2024-03-12]
향수 '손목'에 뿌리면 오히려 손해?… 조향사, '이곳' 추천  - news1[2024-03-11]
‘불체 범죄자 체포 의무’ 법안 통과  - news1[2024-03-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