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87-86-trans
부동산 매매 | 부동산 뉴스 | 부동산 전문인

회원가입 · 로그인을 하셔야 글을 (무료로) 올릴 수 있습니다.
게시판 사용 시 문제·불편 접수 = housamotexas@gmail.com

글보기
제목개 물림 사고와 주택보험2022-09-23 17:05
작성자
첨부파일1 박기홍 HUB 천하 대표.jpg (8.6KB)

한국 TV 프로그램 보면 반려견을 주제로 한 게 있다. 주인과 있을 때는 얌전하다가 외부인이 나타나면 금방이라도 물려는 듯 달려드는 난폭한 성격 등을 훈련을 통해 개선시켜가는 내용으로 방송을 보다 보면 진행자가 반려견에 물리는 아찔한 상황도 나오곤 하는데, 사실 미국에서도 개를 키우는 일은 그리 간단하지 않다.


특히 산책 중 다른 집 반려견을 공격하거나 집안 문이 열려 있는 틈을 타 바깥으로 뛰어나가 우편 배달원이나 지나가는 사람을 물어 문제가 발생하는 일은 심심치 않게 발생하고 있어 항상 주의가 필요하다.


만약 이런 일이 발생했을 때 어떤 보험으로 해결해야 할까? 기르던 반려견으로 인해 사고가 발생했을 경우 대부분 주택보험의 personal liability coverage and medical payments coverage으로 해결할 수 있다.


여기에는 피해자 부상에 대한 치료 비용과 병원 입원비용, 법률 비용 등이 보상 한도내에서 포함된다. 대신 개 주인의 가족 구성원은 해당되지 않는다.


그런데 몇 가지 알아 둬야 할 점들이 있다. 우선 모든 주택보험들이 이 같은 사고를 보상해 주지는 않는다는 사실이다. 즉 몇 안 되는 보험사는 반려견의 품종을 가리지 않고 보상해 주지만, 대부분의 보험사는 보험의 보상 조건에 품종을 제한하기도 한다. 그리고 받아준다 해도 3마리 미만으로 제한하기도 한다. 이는 다시 말해 주택보험에 가입할 때 가정에서 개를 키우는 지를 확인하는 절차를 거치게 되는데 공격성이 강한 품종을 키우고 있다면 문제가 될 수 있다는 뜻이다. 그리고 이를 숨기고 가입했다가 나중에 사고가 발생하면 보험 혜택을 받지 못하는 상황이 올 수 있다.


물론 주택보험으로 보장되지 않는 경우가 있다. 앞서 잠깐 언급했듯이 주택보험에 가입할 때 아예 반려견으로 인한 사고 배상 조항을 보험 약관에서 제외시켜 놓으면 사고 발생 시 보험 적용을 받지 못한다. 그리고 난폭하거나 공격적인 개를 키우고 있다면 이 개를 다른 방법으로 처리하지 않는 한 주택보험 가입이 거부될 수 있다. 물론 일부 주에서는 보험사들의 이같은 품종 제한을 불법으로 정의하고 있지만, 이런 경우 보험사들은 보험료를 올려 받게 된다.


이와 함께 키우고 있는 반려견 존재 자체를 숨기거나, 보험 가입 때 제공했던 품종과 다른 종류의 개를 키우다가 사고가 발생했을 경우에도 보상이 거부될 수 있다.


특히 주의할 것 중 하나는 제대로 보험을 가지고 있어도 주인이 반려견에게 누군가를 물게 부추겼다는 정황이 드러날 경우 보상을 해주지 않을 수 있다는 사실이다. 예를 들어 맹견으로 집안에서 키우는데, 외부인이 나타나자 문을 열어줄 경우 이 개는 본능적으로 이 사람에게 공격을 가하라는 신호로 받아들 수 있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자신의 개가 남의 재산에 피해를 입혔을 경우 주택보험으로 해결할 수 있지만, 본인 재산에 대해서는 보상을 받지 못한다. 때문에 집에서 개를 키운다면 보험사 결정 때 고려해야 할 사항들이 있다.


일반적으로 대부분의 보험사는 개의 품종에 따라 아예 주택보험 가입을 거부할 수 있다. Akitas, Cane Corsos, Chows, Pit Bulls, Presa Canario, Rottweilers, Staffordshire Bull Terriers, 늑대 잡종, 동물원 동물, 이국적인 동물 또는 무는 이력이 있는 동물을 소유한 경우, 견 혈통의 일부로 허용되지 않는 품종이 있는 “혼합 품종” 개는 허용되지 않는다.


하지만American Kennel Club의 테스트를 통과한 기록을 가진 반려견이라면 보험사들의 까다로운 조건을 누그러뜨릴 수 있는 기회를 만들 수 있다. 이와 함께 주택보험의 보상한도를 충분히 해 두는 것도 빼놓을 수 없다. 한 연구에 따르면 개에 물렸을 때 피해자들이 요구하는 평균 클레임 비용은 4만9,000달러를 넘는다.


이런 점들을 감안해 보상한도를 적절히 해 놓아야 하는데, 개에 물린 사고에 대한 한도를 5만달러까지만 제공하는 보험사들도 있기 때문에 personal liability limit을 확인하고 가능하면 에이전시의 도움을 받아 엄브렐라를 추가해 놓는 게 바람직하다.


반대로 내가 다른 집 개에게 개에게 물렸을 경우 우선 치료를 받는 게 중요하다. 그리고 개 주인 및 그 집의 주택보험에 대한 정보를 받아 경찰이나 동물 관리국에 신고를 해야 한다. 이때 가능한 많은 정보를 모아 제공해야 한다.


문의 (800)943-4555

www.chunha.com

박기홍 HUB 천하 대표

1 박기홍 HUB 천하 대표.jpg
 

댓글
이서니 보험그룹 직원모집 영주권 스폰서 가능   - Joseph Lee[2022-12-03]
[단순통역/음악관련] 파트타이머 모십니다. (12/14~15, 한국 오... [1]  - Young Cho[2022-12-02]
커먼앱… Additional Information Section 활용법  - news1[2022-12-01]
미래 직업 시장에 부합하는 대학 전공은?  - news1[2022-12-01]
컬럼비아대 “합격률 3.7%, 차별화되는 ‘훅’ 필요”  - news1[2022-12-01]
재정보조는 저축하는 방식이 아니다  - news1[2022-12-01]
‘프리메드’ 진학 희망 학생들은 고등학교 때부터 학업 준비해야  - news1[2022-12-01]
빅테크 대량 해고에 거리로 내몰리는 '전문직' 이민자들  - news1[2022-12-01]
학교 인증과 이민법  - news1[2022-12-01]
집값 폭락 새 뇌관, 경기침체 초읽기  - news1[2022-12-01]
美 투자자들의 주택매수 30%↓…금융위기 이후 최대폭 감소  - news1[2022-12-01]
♡피겨스케이터 김은지(Tiffany Kim)선수를 후원해주세요 ♡  - IceprincessTiki [2022-12-01]
제10회 횃불한민족디아스포라세계선교대회에 초대합니다  - 방아브라함[2022-12-01]
월드컵 볼수있어요 LIVE Korea Tv 한국티브방송 실시간시청  - korea tv[2022-11-30]
휴스턴 코웨이 12월 프로모션  - coway[2022-11-30]
2023년 신년 운수 사주 보는 곳 (미국 전화 상담)유료  - avery[2022-11-30]
[구인/물류/Austin, TX] TGL USA Inc. 수출입 물류 O...  - TGL USA[2022-11-29]
한국티브방송  - korea tv[2022-11-28]
블랙프라이데이 & 사이버 먼데이 세일 정보 모이는 곳  - dhvjgus[2022-11-27]
미국 세무사(EA) 시험 온라인 학습  - 장홍범[2022-11-23]
성업중인 사업체 급매  - 김성건[2022-11-22]
텍사스, 작년 전입 인구 전축 최대  - news1[2022-11-21]
영양제 말고도… 눈에 좋은 자연 식품 4  - news1[2022-11-21]
아침에 ‘이것’ 먹으면, 점심·저녁 과식 막는다  - news1[2022-11-21]
전공이야기 Sociology  - news1[2022-11-21]
재정보조의 성공을 위한 안전벨트  - news1[2022-11-21]
학자금 마련 계획, 하루라도 빨리 시작해야  - news1[2022-11-21]
뇌발달 유형에 따른 글쓰기 훈련법  - news1[2022-11-21]
기업별 맞춤형 이력서 작성해 경쟁력 갖춰야  - news1[2022-11-21]
학자금 융자탕감 연내 시행 어렵다  - news1[2022-11-21]
미국, 로스쿨 입학 사정에 LSAT 제외 검토…"다양성에 걸림돌"  - news1[2022-11-21]
[이민법 칼럼] 법원 문턱 낮아진 비자 거부  - news1[2022-11-21]
취업 2·4순위 1~6개월 후퇴  - news1[2022-11-21]
주택매매, 역대 최장 9개월 연속 감소…집값도 넉 달째 하락  - news1[2022-11-21]
[노스캐롤라이나 샬럿]한식당 매매합니다.  - Steve Yim[2022-11-20]
주 3-5회 한식요리 가능하신분 구합니다  - Aaron[2022-11-19]
대학자금 세미나  - coway[2022-11-18]
아리조나 피닉스 한식당  - sh[2022-11-18]
"저소득층 장학금 주면 감점?"…예일·하버드, 로스쿨 평가 보이콧  - news1[2022-11-17]
부동산이 재정보조에 미치는 영향  - news1[2022-11-17]
가족이민 동결, 취업 2·4순위 소폭 후퇴  - news1[2022-11-17]
[이민법 칼럼] 불법체류 면제 신청  - news1[2022-11-17]
10월 주택 착공 4.2%↓…단독주택은 2년 반 만에 최저  - news1[2022-11-17]
달라스에도 있네요!!!  - SHAWN[2022-11-15]
아마존 #1 베스트셀러 오리지널 고급 유아매트 반값에 드립니다!   - 차유진[2022-11-14]
한국 가실 일 있으시면  - 박소현[2022-11-14]
피겨스케이팅 꿈나무 김은지 선수를 후원해주세요   - 김현정[2022-11-11]
하버드대 ‘부정행위’ 역대급  - news1[2022-11-10]
초봉 최고 전공은 컴퓨터공학·화학공학  - news1[2022-11-10]
AP 선택할 때는 난이도 높고 전공과 연관된 과목 골라야  - news1[2022-11-10]
대학 인재 뽑는 기준 뚜렷하게 변화…점수서 창의성·인내력 등으로 이동  - news1[2022-11-10]
35년간 최대 과세소득 때 월 4194불 수령  - news1[2022-11-10]
모기지 금리 7.14%…재융자 급감  - news1[2022-11-10]
융자액 대납 모기지 낮추는 ‘바이다운’ 부활  - news1[2022-11-10]
에버 건설(주) 직원모집 FULL TIME  - sh[2022-11-10]
Grip Aid 그립에이드 골프 미끄럼방지 스티커(아마존)  - 골프사랑[2022-11-10]
The NumberWorks_Online Math Tutoring   - Jennifer[2022-11-10]
구글/아마존/애플/익스피디아 개발자가 제작한 대학입시 + 진로탐색 프로그...  - yeoneducation[2022-11-08]
단감, 홍시 판매합니다  - 김은비[2022-11-08]
은행융자 안돼도 당장 부동산 살 수 있다  - sh[2022-11-08]
학자금 탕감 2,600만건 접수  - news1[2022-11-07]
카운슬러들 주목하는 뉴스  - news1[2022-11-07]
조기전형 입학원서 제출 후 학자금 서류는 언제까지 제출해야 하나?   - news1[2022-11-07]
Demonstrated Interest의 중요성과 표현 방법 ②  - news1[2022-11-07]
전 세계 항공권(관광)특가(213-388-4141)  - 고현정[2022-11-07]
한국및 전 세계 항공권(관광)특가 한우리여행사(213-388-4141)-...  - 고현정[2022-11-07]
美고교의 '스마트폰 금지 실험'…두달만에 "압박감 해방"  - news1[2022-11-07]
미 운송업체, 엘파소서 SAT 답안지 길바닥에 흘려…50여명 재시험 봐야  - news1[2022-11-07]
다카제도 유지 최종규정 시행 돌입  - news1[2022-11-07]
가정폭력 피해자 망명 신청  - news1[2022-11-07]
카드빚·변동금리 대출자엔 직격탄  - news1[2022-11-07]
분식점 주방장 구함  - sh[2022-11-07]
집 장만 힘들어진 미국…첫 주택 구매자 평균연령 역대 최고  - news1[2022-11-07]
3년-5년 경력 스시맨구함  - sh[2022-11-07]
시카고근교 일식당 매매  - sh[2022-11-07]
CS/CE/컴싸/컴공 대학입시 + 진로탐색 두 가지 토끼를 잡을 수 있는...  - yeoneducation[2022-11-05]
단골확보된 네일살롱 매매합니다 (외국손님 위주/타주)  - sabrina[2022-11-04]
-크레딧 교정, 금전 문제 상담,에이전트 모집-  - youngjun han[2022-11-04]
텍사스 어린이 환자 급증…미국서 '최악독감' 현실화하나  - news1[2022-11-03]
췌장암의 ‘뚜렷한 전조 증상’… 알아두면 3년 일찍 발견할 수도  - news1[2022-11-03]
드라이 샴푸서 또 발암물질…148개 제품 중 70%서 벤젠  - news1[2022-11-03]
美명문 MBA, 온라인 코스 신설 '붐'…와튼스쿨도 합류  - news1[2022-11-03]
[자녀들의 신문 읽기] 관심 주제 기사 읽기 통해 에세이 준비도  - news1[2022-11-03]
흔한 대입 지원서 실수(2)… 대학마다 에세이 다르게 쓰라  - news1[2022-11-03]
장애로 인해 시민권 필기시험을 면제 받을 수 있나 [ASK미국 이민/비자...  - news1[2022-11-03]
[구인/물류/태웅] TGL USA Inc. 수출입 물류 Operation...  - TGL USA[2022-11-03]
텍사스 이민 이주 유학 준비하는 모임  - news1[2022-11-01]
글로벌 물류회사 PNPLINE에서 인재를 모집합니다.  - pnpline[2022-11-01]
아마존, 유료 프라임회원 뮤직서비스 확대…애플 등과 경쟁 가열  - news1[2022-11-01]
중고차 이어 신차 값도 진정세…코로나 전 수준보다는 높아  - news1[2022-1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