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스턴 생활정보 회원가입로그인하면 누구나 게시판 무료 사용.
신상/세일/업소탐방 문화 & 엔터테인먼트 전문가 칼럼

건강
2015.04.05 20:28

‘술 깨는 약’은 없다

조회 수 62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술2.jpg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한국인의 음주 습관을 조사해 지난 연말 발표한 자료를 보면, 맥주잔(200㎖) 기준으로 남자는 1회 평균 6.5잔, 여자는 4.7잔을 마셨다. 맥주 평균 도수를 4.5도(%)라고 가정해 알코올양으로 환산하면 각각 46.8g, 33.8g이다. 알코올양은 음주량(㎖)×도수(%)×0.8로 계산한다.


소주(50㎖)는 남자 7.8잔, 여자 4.5잔을 마신 것으로 조사돼 알코올양(남자 62.4g, 여자 36g)으로는 맥주보다 많았다. 남자의 경우 미국 국립알코올남용·알코올의존연구소(NIAAA)가 권장하는 음주한도 하루 56g(소주 7잔)을 넘는 양이다. 여자는 한도량 42g(5잔)보다는 적었다. 이 연구소의 기준은 그 정도의 술을 마셨을 때 100명 중 2명이 알코올사용장애(알코올 남용·의존) 증세를 보이는 수준이다. 이 연구소는 남성의 경우 일주일에 196g(소주 3.4병), 여성은 98g(1.7병) 이상 마시지 말 것을 권고하고 있다.


알코올이 우리 몸에 들어오면 일부는 식도의 점막을 통해 흡수되지만 90% 이상이 위에서 흡수된다. 혈관을 통해 간으로 이동한 알코올은 알코올탈수소효소(ADH)에 의해 아세트알데히드로 분해된다. 이 물질은 단백질과 잘 반응하고 알코올보다 독성이 강하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아세트알데히드의 발암성 등급을 2B(인체발암 가능물질)로 매겼다. 하지만 술을 마셔 생기는 아세트알데히드는 술과 마찬가지로 1급(인체발암물질)으로 규정했다.


알코올 분해 속도 1시간 평균 10g
소주 1병 6시간 마셔야 무리 없어
숙취 주범 아세트알데히드 ‘간 킬러’
분해 촉진·생성 억제가 해소책
동양인이 서양인보다 술에 약해


술에 들어 있는 알코올과 2차 산물인 아세트알데히드는 혈관을 타고 온몸을 돌아다니면서 각종 문제를 일으킨다. 특히 혈중 알코올 농도가 1일 때 뇌의 알코올 농도는 1.75나 돼 더 민감하다. 간에서는 1.48이다. 뇌에서 알코올이 감정 중추를 관장하는 변연계를 자극하면 기분이 좋아지기도 하지만 울거나 화를 내는 등 감정 통제에 이상이 생긴다. 전두엽을 공격하면 행동 조절 능력이 떨어지고, 해마에 손상을 주면 기억상실이 생겨 ‘필름이 끊어지는 현상’이 일어난다.


알코올이 대사된 아세트알데히드는 다시 간에서 아세트알데히드탈수소효소(ADLH)에 의해 아세트산으로 바뀐 뒤 이산화탄소와 물로 변해 몸속에서 빠져나간다. 하지만 효소들이 미처 알코올을 분해할 수 없을 정도로 술을 많이 마시면 몸속에 아세트알데히드가 축적되고 이로 인해 피로감, 수면장애, 심계항진(심장박동이 불규칙하거나 빨라지는 현상), 떨림, 구토, 설사, 짜증, 우울과 불안, 집중력과 단기기억력 저하 등 각종 부작용이 발생한다. 이른바 숙취 현상이다.


또 아세트산이 미처 이산화탄소와 물로 분해되지 못하면 지방산과 콜레스테롤로 몸속에 쌓여 지방간과 고지혈증을 일으킨다. 결국 주량이란 알코올을 아세트알데히드로 바꾸고 다시 아세트산으로 분해한 뒤 물로 배출하는 능력을 말한다. 김대진 가톨릭의대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주량은 알코올과 아세트알데히드 분해 능력의 개인적 편차가 크고 스트레스와 몸의 상태 등 환경적 요인에 의한 차이도 있어 객관적으로 측정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다만 평균적으로 성인이 분해할 수 있는 알코올의 양은 한 시간에 평균 10g 정도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20도짜리 소주 한 병이면 알코올양이 360㎖×0.2×0.8=57.6g이므로, 6시간 동안 천천히 마셔야 아세트알데히드가 쌓이지 않고 숙취도 없다는 얘기다.


특히 아세트알데히드탈수소효소에는 아세트알데히드가 얼마 없어도 분해 작용을 시작하는 형(Ⅱ형)과 아세트알데히드가 많이 쌓여야 비로소 작동하기 시작하는 형(Ⅰ형)이 있는데, 동양인은 Ⅱ형이 없거나 부족해 아세트알데히드 분해 속도가 느리고 숙취도 심하다. 황인종의 경우 Ⅱ형 결핍이 30~50%에 이른다. 김 교수는 “술을 마셨을 때 얼굴이 빨개지는 사람은 금주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국가별 음주 분포를 보면 미국과 오스트레일리아는 고위험군이 저위험군보다 적은 피라미드형인 데 비해 우리나라는 고위험군이 훨씬 많은 표주박형이다.


자신의 음주 습관이 고위험군인지 여부는 ‘케이지’(CAGE) 알코올중독 검사로 자가진단할 수 있다. 술을 끊어야겠다고 생각한 적이 있는지, 음주 문제로 주변 사람들한테서 비난을 받은 적이 있는지, 음주 문제로 죄책감을 느낀 적이 있는지, 술 마신 다음날 아침 숙취 해소를 위해 술을 찾은 적이 있는지 등 네 가지 질문에 한 가지 이상 ‘예’라고 대답했다면 술을 조심해서 마셔야 한다. 해당하는 항목이 두 개면 고위험군으로 알코올중독을 의심해봐야 한다. 세 개 이상일 때는 알코올중독이므로 의사와 반드시 상담해야 한다. 김대진 교수는 “술은 크게 뇌와 간, 췌장에 피해를 입히는데 사람마다 주요 피해 부위와 정도가 다르다. 술이 세다는 것은 알코올 분해 능력이 크다는 것이지 술로 인한 장기 손상에 강하다는 것이 아니어서 술이 센 사람이 오히려 더 위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숙취에서 탈피하려면 아세트알데히드의 양을 줄여야 한다. ‘4-메틸피라졸’처럼 아세트알데히드를 줄여주는 약물 후보에 오른 물질이나 디설피람(disulfiram)처럼 아세트알데히드탈수소효소를 저해해 숙취를 촉진함으로써 술을 끊게 만드는 혐주약은 있지만 술을 깨게 하는 약은 없다. 다만 효소를 활성화해 숙취를 완화해주는 ‘보조식품’들이 숙취해소제로 쓰이고 있을 뿐이다. 숙취해소제에는 크게 알코올탈수소효소의 활동을 저해해 알코올이 아세트알데히드로 분화하지 않도록 하는 것과 아세트알데히드탈수소효소의 활동을 촉진해 아세트알데히드를 빨리 산화시켜 몸 밖으로 빼내도록 하는 것이 있다. 많은 숙취해소제들은 아세트알데히드탈수소효소 촉진제다.


이강만 이화여대 약학과 교수는 “아세트알데히드탈수소효소 촉진제는 숙취는 빨리 깨게 하겠지만 아세트산을 많이 만들어 궁극적으로 지방간과 고지혈증 부담은 커질 수 있다. 알코올탈수소효소의 활동을 방해해 애초 알코올이 아세트알데히드로 바뀌는 양을 줄이는 것이 간 건강에는 더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이 교수 연구팀이 알코올과 가시오갈피 등 약재로 만든 숙취억제제를 실험쥐에게 15일 동안 복용시킨 결과 알코올만 섭취한 쥐들은 체중과 간 무게, 중성지방이 크게 증가한 반면 생약재를 함께 먹은 쥐들은 물만 먹은 쥐들과 같은 수준이었다.


이근영 선임기자 kylee@hani.co.kr 사진 박미향 기자 mh@hani.co.kr


  1. 변호사 선임 여부에 따른 상해 사건 보상금의 차이

    안녕하세요, 송동호 종합로펌 사고상해 팀입니다. 교통사고 피해부터 스포츠 상해까지, 어떤 형태로든 타인의 부주의로 인해 신체적인 상해를 입게 되었을 때 어떠한 대처를 하는 것이 현명할까요? 일반적인 피해자들의 대처 방식을 크게 두 가지로 나누어보면...
    Date2018.06.07 Category건강 BySongLawFirm Views48
    Read More
  2. 스포츠 관련 사고 시 피해 보상 청구권의 유무를 판가름하는 법적 기준

    안녕하세요, 송동호 종합로펌 사고상해 팀입니다. 얼마 전까지 평창에서 개최된 동계올림픽이 전 세계인의 이목을 끌었습니다. 손에 땀을 쥐게 하는 박진감 넘치는 경기일수록, 다른 한 편으로는 응원하는 선수들에게 행여 부상 위험은 없을까 하는 걱정을 하...
    Date2018.04.18 Category건강 BySongLawFirm Views19
    Read More
  3. 변동된 2018 오바마케어 !!!

    알립니다 !!! 오바마케어 마켙의 안정화를 위한 마지막 규칙 (Final Market Stabilization Rule) 보건부 산하 연방 의료보험 및 메디케이드 서비스 센터 (Centers for Medicare and Medicaid – 이하 CMS)는 2018년 건 강보험 마켙의 선택의 증가와 안정...
    Date2017.04.25 Category건강 Bysunnylee1 Views718
    Read More
  4. [그린헬스클리닉]포경 수술 해야 하는건가?

    아들을 둔  신세대 부모들 입장에서 은근히 고민되는 일 중 하나가 포경 수술을 시켜야 하는가와 언제 시킬까하는 고민이다. 실제로 십여년 전 한국에서는 한동안 아들이 태어나자마자 포경 수술을 시키는 것이 일종의 유행이었다. 그러다가 언젠가부터 굳이 ...
    Date2015.08.17 Category건강 By휴사모 Views650
    Read More
  5. [건강 이야기] 호두 많이 먹으면 대장암 위험 ↓

    호두를 자주 먹으면 대장암 발병 위험을 낮추는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화여자대학교 식품영양학과 김유리 교수팀은 호두 속 페놀염 추출 성분이 대장암 줄기세포 및 대장암 줄기세포능(stemness)의 생성 속도를 늦춘다는 연구 결과를 최근 보...
    Date2015.04.14 Category건강 By리자 Views643
    Read More
  6. 시금치 먹으면…뇌가 젊어져요!

    ‘뽀빠이의 힘, 시금치의 효과는 근육보다 머리로 간다(?)’ 시금치, 케일 등을 비롯한 잎사귀 채소를 하루에 1~2회 섭취하면 우리 두뇌의 정신력 감퇴를 11년 간 방지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뽀빠이가 시금치를 먹고 불끈불끈 근육이 솟는 것은 극적 ...
    Date2015.04.13 Category건강 By리자 Views497
    Read More
  7. 숨 찰 정도의 신체활동, 조기사망 위험 낮춘다

    숨이 차고 땀이 나는 수준의 신체활동이 조기사망을 예방하는 중요한 열쇠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중년 이상의 성인들을 대상으로 한 오스트레일리아의 연구결과다. 연구팀이 6년간 20만4542명의 운동 습관을 추적해 어느 정도의 운동 강도가 사망률을 낮추...
    Date2015.04.08 Category건강 By휴사모 Views549
    Read More
  8. 다크 초콜릿, 체중감량에 도움이 된다?

    초콜릿이 다이어트에 도움이 될 수 있을까? 초콜릿이 갖는 건강상 이득은 많은 연구에서 확인되고 있다. 하지만 체중감량과는 관련이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하는 사람이 많다. 초콜릿하면 단 음식이라는 선입견 때문일 것이다. 최근 초콜릿이 살을 빼는데 도...
    Date2015.04.08 Category건강 By휴사모 Views670
    Read More
  9. 녹내장 예방법, 증상 없어 실명 초래…정기 안압검사가 최고

    잦은 스마트폰과 기기 사용으로 눈 건강에 대한 관심이 급증한 가운데, 녹내장 예방법이 화제가 되고 있다. 녹내장이란 안압의 상승으로 시신경이 눌리거나 혈액 공급에 장애가 생겨 시신경의 기능에 이상을 초래하는 질환이다. 녹내장 초기에는 시야 결손 현...
    Date2015.04.06 Category건강 By휴사모 Views827
    Read More
  10. 운동하기 힘들다? 대신 이 3가지 해보라

    벅뚜벅 걷고 또 걸으면... 달리기가 정말 싫은 사람이 있다. 헬스클럽 등에서 운동하려면 너무 번거로워 집에서 하려고 하지만 실내 공간이 협소해 이마저 여의치가 않다. 이렇게 여러 가지 이유로 운동을 하기 힘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미국의 생활건강 매...
    Date2015.04.05 Category건강 By휴사모 Views592
    Read More
  11. 마늘의 효능, 항암음식 48가지 중 1위..어떻길래?

    마늘의 효능이 항암음식 48가지 중 1위라고 알려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마늘은 미국 국립암연구소에서 꼽은 항암음식 48가지 중 1위로 꼽힐 정도로 암 예방에 효능이 있다. 마늘에는 비타민 B1, B2, C, 글루탐산, 철, 인, 칼슘, 아연, 셀레늄, 알리신 등 다...
    Date2015.04.05 Category건강 By휴사모 Views698
    Read More
  12. 혓바늘 왜 생길까?

    혓바늘은 과로나 스트레스 탓에 침의 분비량이 줄면 생긴다. 침에는 라소자임, 락토페린 등 항생물질이 들어 있어 입 속으로 들어오는 세균을 일차적으로 방어하기 때문이다. 몸이 피로하면 입안 점막이 세균이나 바이러스에 대한 방어 능력도 떨어져 혓바늘...
    Date2015.04.05 Category건강 By휴사모 Views812
    Read More
  13. 녹내장 ‘허리 둘레=위험 수치’

    부산대 연구팀… 비만이 안압상승 불러 뚱뚱할수록 건강하지 못하다는 전제가 눈에서도 증명됐다. 비만일수록 안압이 높아져 녹내장의 발생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비만일 경우, 지방이 체내에 과잉 축적됨으로써 녹내장의 원인이 되는 안압의 상승을 ...
    Date2015.04.05 Category건강 By휴사모 Views644
    Read More
  14. ‘술 깨는 약’은 없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한국인의 음주 습관을 조사해 지난 연말 발표한 자료를 보면, 맥주잔(200㎖) 기준으로 남자는 1회 평균 6.5잔, 여자는 4.7잔을 마셨다. 맥주 평균 도수를 4.5도(%)라고 가정해 알코올양으로 환산하면 각각 46.8g, 33.8g이다. 알코올양은 ...
    Date2015.04.05 Category건강 By휴사모 Views628
    Read More
  15. 전자담배, 안전성·금연효과 근거 모두 부족

    보건의료연구원 전문가 원탁토론 'NECA 공명' 개최 전문가들 "해롭고 금연보조제 아니다" 보건복지부 산하기관인 한국보건의료연구원(NECA)이 전자담배에 대해 "안전성 확보가 안됐고 금연효과에 대한 의학적 근거가 부족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NECA는 지난 ...
    Date2015.04.05 Category건강 By휴사모 Views683
    Read More
  16. 입술 양끝이 왜 툭하면 하얘지고 갈라질까

    평소 사소한 증상은 대수롭지 않게 넘기기 쉽다. 그러나 이런 증상이 지속적으로 나타나면 신경을 거스릴 수 있다. 방치했다가는 위중한 병으로 진행될 수도 있다. 미국생활지 '리얼심플'이 사소하지만 지속적인 증상 대처법에 대해 보도했다. ◆다리에 근육경...
    Date2015.03.03 Category건강 By휴사모 Views962
    Read More
  17. 과식을 부르는 음식 5가지

    먹을수록 배를 더 고프게 하는 음식이 있다. 인터넷 매체 '더스트리스닷컴'이 식욕을 촉진시켜 더 많이 먹게 하는 음식 5가지를 소개했다. 술=힘들고 지친 하루를 술 한 잔으로 마무리하는 것은 좋은 방법이 아니다. 술은 식욕을 억제하는 뇌 부위인 시상하부...
    Date2014.11.28 Category건강 By휴사모 Views622
    Read More
  18. "당뇨환자 20%, 운동 효과 없어"

    2형(성인) 당뇨병 환자에게 운동은 혈당 관리에 필수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당뇨병 환자 5명 중 1명은 운동이 혈당 관리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그 이유는 유전자 때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샌퍼드-버넘 의학연구소(Sanford-Burnham Medical Rese...
    Date2014.11.22 Category건강 By휴사모 Views578
    Read More
  19. 억지웃음 지으면 더 우울... 생산성도 떨어져

    긍정적인 생각이 더 중요 승무원, 판매원, 외판원 등 서비스 직종에 종사하는 사람들을 감정노동자로 부른다. 고객을 상대해야 하는 이런 감정노동자들은 좋건 싫건 미소를 지어야 할 때가 많다. 그런데 이렇게 억지웃음을 짓는 사람은 스스로 우울한 감정에 ...
    Date2014.10.09 Category건강 By휴사모 Views886
    Read More
  20. 건강식? 은근히 살찌게 하는 음식 6가지

    식초 넣은 드레싱도 열량은... 건강식으로 잘 알려져 있지만 자판기에서 파는 스낵류보다 더 살을 찌게 하는 음식들이 있다. 미국의 여성 전문 패션잡지 ‘코스모폴리탄(Cosmopolitan)’이 은근히 살을 찌게 하는 음식 6가지를 소개했다.   ◆스시 롤=채소와 해...
    Date2014.10.07 Category건강 By휴사모 Views749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