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스턴 생활정보 회원가입로그인하면 누구나 게시판 무료 사용.
신상/세일/개업 문화 타운 뉴스/행사 전문가 칼럼

조회 수 8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휴스턴.jpg

소비자 단체들 6개월 추적
화장지 등 생필품 2~14배

 

최근 한인들이 애용하는 온라인 게시판을 뜨겁게 달군 불만 중 하나는 아마존의 가격 횡포였다. 팬데믹 이전과 비교해 값이 많이 오른 것 같다는 내용이었다. 이는 소비자 보호단체들도 예의주시한 부분으로 조사 결과 이런 불만들은 실체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워싱턴에 본부를 둔 비영리단체인 ‘퍼블릭 시티즌’과 ‘미국 공익연구소(USPIRG)’는 아마존의 가격 부풀리기가 코로나 사태 이후 극심해졌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최근 각각 발표했다. 지난 6개월간 추적 조사한 결과, 무려 1000% 이상 가격이 오른 제품이 있었고 현재 시세와 비교해도 다른 소매점보다 14배 이상 과도하게 비싼 경우도 있었다.

 

퍼블릭 시티즌이 캐낸 바에 따르면 아마존에서 판매하는 ‘클래버 걸’ 브랜드의 옥수수 전분 6.5온스 가격은 6개월 사이 1010% 올랐고, 동일한 품질의 일회용 마스크 50개 포장은 1000% 비싸졌다. 또 휴지 8개 포장은 528%, ‘도미노’ 슈가 파우더 1파운드 박스는 520%, ‘다이얼’ 액체 항균비누는 470%, ‘필스베리’ 밀가루 5파운드 8개 포장은 425%, 일회용 장갑 100개 포장은 336%, ‘브라우니’ 페이퍼 타올 8개 포장은 303% 각각 값이 올랐다.

 

단기간 내 가격이 오른 제품들은 ‘sold by Amazon’ 라벨이 붙은 아마존 직접 판매 상품은 물론, 독립 셀러들이 취급하는 것 등 광범위했다. 퍼블릭 시티즌의 알렉스 하만은 “아마존은 독립 셀러들을 탓하지만 실제로는 아마존이 먼저 직접 판매하는 제품의 가격을 올리고 셀러들이 따라오도록 유도한다”며 “온라인상에서 가격 부풀리기 금지법 제정이 절실하고 아마존도 가격 결정 과정에서 중요한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와 별개로 USPIRG는 밀가루, 화장지, 표백제, 세정제, 체온계, 비누 등 10가지 생필품 가격을 아마존 대 다른 소매점으로 대비시켜 조사한 결과, 2~14배 아마존이 비싸다고 발표했다. 클로락스 항균 물티슈는 아마존에서 37.95달러에 팔지만 타겟에서는 5달러에 불과했고, 아마존에서 29.99달러인 디지털 체온계가 월마트에서는 10달러 미만이었다.

 

USPIRG는 “캘리포니아를 포함한 33개 주 검찰이 팬데믹 이후 가격 부풀리기를 단속하고 있지만, 아마존은 일부 생필품을 평균 이상보다 비싸게 팔고 있다”며 “소비자는 가격 변동에 유의하고 아마존만 믿고 쇼핑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전했다.

 

© 미주중앙일보

?

  1. 텍사스로 최근 두달새 이사하신 분께 주 정부 지원 의료보험 가입 도와드립니다.

    Date2020.09.17 Byhkna Views46
    Read More
  2. 코로나 사태에 몸집 불리는 아마존 … 북미에서 10만명 더 채용

    Date2020.09.14 By리자 Views34
    Read More
  3. 아마존 가격 부풀리기 심각…14배까지

    Date2020.09.14 By리자 Views80
    Read More
  4. 영유아도 코로나 퍼트린다…미국서 부모·형제로 전염 속출

    Date2020.09.12 By리자 Views45
    Read More
  5. 현대차, 미국서 투싼 18만대 리콜 … 화재위험에 야외주차 당부

    Date2020.09.11 By리자 Views19
    Read More
  6. 아마존에 가짜 리뷰 판친다…긍정 평가 건당 6불 지급도

    Date2020.09.09 By리자 Views41
    Read More
  7. 아마존 ‘드론 택배’ 시대 성큼

    Date2020.09.01 By리자 Views31
    Read More
  8. ‘트럼프 수당 300달러’ 8월 1일 소급해 지급

    Date2020.08.17 By리자 Views135
    Read More
  9. 시민권 수수료 500달러 인상

    Date2020.08.03 By리자 Views87
    Read More
  10. 살모넬라 오염 양파 주의보

    Date2020.08.03 By리자 Views130
    Read More
  11. “휴스턴 中영사관, 텍사스대서 코로나 백신정보 불법획득 시도”

    Date2020.07.30 By리자 Views42
    Read More
  12. 2차 현금 1200불, 이르면 8월 24일 발송 가능

    Date2020.07.29 By리자 Views135
    Read More
  13. 중국에서 배달된 ‘정체불명 씨앗’ 주의보

    Date2020.07.28 By리자 Views88
    Read More
  14. 미국이 앓던 만성질환의 ‘퍼펙트 스톰’ 코로나 사태

    Date2020.07.27 By리자 Views76
    Read More
  15. 100% 온라인 수강 신입 유학생은 입국금지

    Date2020.07.26 By리자 Views37
    Read More
  16. 중, 휴스턴 영사관서 철수…미국 관리들이 영사관 접수

    Date2020.07.25 By리자 Views22
    Read More
  17. 미 “휴스턴 중국 총영사관 도넘는 스파이 활동…미국내 최악”

    Date2020.07.25 By리자 Views24
    Read More
  18. 미 정부,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6억명분 확보

    Date2020.07.22 By리자 Views64
    Read More
  19. 트럼프, 주휴스턴 중국 총영사관 폐쇄 요구

    Date2020.07.22 By리자 Views67
    Read More
  20. ‘현금 1200불, 실업수당 400불’ 추가부양 가닥

    Date2020.07.20 By리자 Views160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CLOSE